달력

05

« 2018/05 »
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  •  
  •  
2018.05.15 15:08

해마다 봄이면 분류없음2018.05.15 15:08

봄날

 

지금쯤 둥글재 양지바른 토끼굴 앞에는 진달래가 피어 지쳐 가겠지.

멀리 다근리 쪽 여매 샛강 마른 갈대밭에는 종달새부부 둥지 트느라 여념이 없을 테고

덕고개 고갯마루가 다리 아프게 보일 때 쯤 건너게 되는

뒷내 나무다리 밑 여울에는 송사리 떼 소르르 떠나니고

아직은 희미한 안개이거나 혹은 아지랑이처럼 보이는

산색이 졸리운 성흥산성 따뜻한 성벽 아래로는 산수유가 흐드러지고

대조사 요사채는 부처님 오신 날에 쓸 법등 준비에 부산하겠지.

예전 미순이 살던 집 개나리 담장에 어미 쫓는 병아리 몇 마리....

서낭당 고개 너머로 바람이 넘어가는 날

친구들은 지금쯤 무얼 하고 있을까?

Posted by 비단강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