달력

8

« 2019/8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2018.04.17 13:37

헤어지기 또는 보내주기 분류없음2018.04.17 13:37

이별


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 새벽 잠결에 허리가 결려서

일어나 냉수를 마셨다.


새벽 세시.

건너편 아파트 옆 평화교회 십자가가 찬바람 속에서

궁궐의 문지기처럼 벌을 서는 것을 보며

다시 차디찬 불면의 침대에 몸을 눕혔다.


어젯밤 미쳐 다 이별하지 못한 영혼들이

징메이 고개 지선사 뒤편 솔숲에서

웅얼웅얼 바람소리를 내는데


할 말을 잃은 벙어리가 되어

고개너머 속세로 여지없이 출근한다.


아침하늘이 희뿌옇다.

눈이라도 오려는지 바람이 차다.

아파트 현관 계단 옆에

지난 늦가을 비오는 날 떨어진 무화과나무 잎이

30센티미터쯤 날아올라 내 발등에 떨어진다.

계양산 골짜기 어디쯤 눈발이 서성이겠다.

Posted by 비단강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늙은도령 2018.05.08 14:4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마지막 두 행에서 연상작용이 참 좋습니다.